작성일 : 22-05-09 09:55
지쿠터, 특별 복지 요금제 확대…”사회 취약 계층 위해”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8  

지쿠터, 특별 복지 요금제 확대…”사회 취약 계층 위해”

복지 요금제, 활발한 이용으로 큰 호응... 지속적 확대 계획


 퍼스널 모빌리티 공유 서비스 지쿠터(대표 윤종수) ESG 경영을 위해 업계 최초로 도입한 복지 요금 제도를 확대했다.

 

 지쿠터는 지난해 7, 사회 취약 계층의 교통비 부담을 줄이고, 전동킥보드를 마음껏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자 특별 복지 요금을 출시했다. 지쿠터는 스타트업 역시도 ESG 경영을 통해 지역사회에 기여해야 한다는 목표로 해당 요금제를 업계 최초로 도입했다.

 

 해당 요금제 대상자는 지쿠터를 50% 감면된 가격으로 상시 이용할 수 있는 할인 쿠폰을 1년 동안 지급받을 수 있다. 복지 요금제 대상은 ▲장애인 본인 및 직계 가족 ▲차상위계층 ▲기초연금 수급자 ▲기초생활 수급자(생계/의료/주거/교육급여 수급자) ▲한 부모가족 ▲국가 유공 대상자 및 유족이다. 대상에 해당할 경우, 간단한 서류와 인증 절차만으로도 복지 요금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지쿠터의 전동킥보드 이용 통계에 따르면 복지 요금제 출시 9개월 만에 신청자 수는 1,000명 이상으로 집계되었으며, 복지 요금제 총 탑승 횟수는 약 100,000여회, 총 탑승 거리는 12km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복지 요금제 이용자 1인당 평균 100회 이상을 이용하였고, 120km 이상의 거리를 주행한 것이다. 지쿠터 관계자는 “이러한 수치는 사회 취약 계층 역시 일회성 탑승이 아니라 지속적인 교통수단으로서 지쿠터를 이용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지쿠터 윤종수 대표는 “평상시 우리가 주변을 조금만 돌아보면 따뜻한 시선을 필요로 하는 이웃들이 참 많은 것 같다”며 “지쿠터를 통해 작은 나눔과 동행을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기쁘고, 앞으로도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혁신적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발굴해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쿠터는 퍼스널 모빌리티 공유 산업을 대한민국에서 가장 먼저 개척하였고, 2020 10월부터 점유율 1(서울시 따릉이 제외)를 한 번도 내주지 않은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대표 공유 모빌리티 업체이다. 또한 이동의 편리를 누리는 데에 소외받는 사람이 없어야 한다는 신념으로 본 프로그램을 2년째 조용히 이어오고 있다.

 

 그 외에도 지쿠터는 ▲노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실버스타즈 활동 ▲구세군 단체에 대한 기부금 전달 ▲실종아동 찾기 캠페인 ▲연수 경찰서와의 탄력 순찰 홍보 협력 ▲오이스터에이블 재활용 증진 캠페인 등과 같은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을 통해 사회와 기업 간의 선순환 체계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지쿠터의 복지 요금제는 공식 이메일로 상시 신청이 가능하며, 해당 요금제의 보다 자세한 내용에 대한 필요 서류는 지쿠터 앱 내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출처: 시사뉴스, 2022-05-09 09:22:29, 김남규 기자(realkorea@kakao.com)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